HOME Home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구급 의료지도 업무강화 추진단’ 운영
작성자 : 홍보관리자 날짜 : 2022-05-09 조회수 : 116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구급 의료지도 업무강화 추진단’ 운영


 


○ 경기도내 의료진이 추진단 위원으로 참여해 직접 의료지도 근무하며 지도의사 교육 및 운영상 문제점 등 점검 뒤 개선해 나갈 예정


- 환자 미수용 사례 모니터링해 수용 협조 등 의료기관과의 업무 조정도 실시


 


#지난 2월 경기도의 한 헬스클럽에서 50대 남성이 운동 도중 쓰러졌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심정지로 판단한 구급대원들은 119종합상황실에 이를 알렸고, 현장에 도착한 뒤 상황실 근무 의료지도 의사로부터 지도를 받아 환자에게 기도확보와 약물투여 등을 실시했다. 병원으로 이송 도중 재차 의료지도를 통해 가슴압박과 동시에 약물을 투여한 끝에 환자는 의식을 회복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보다 나은 구급서비스 전문성을 갖추기 위해 의료계와 힘을 모아 ‘구급 의료지도 업무강화 추진단’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서 근무하는 구급 의료지도 의사는 총 51명이다. 주‧야간 교대로 119종합상황실에서 경기남부 2명‧경기북부 1명씩 근무를 서며 구급 현장과 병원 이송 단계에서 구급대원에게 약물투여, 기도유지 등 의료지도를 실시해 응급환자 이송에 도움을 주고 있다. 현행법상 구급대원은 의사의 지도에 따라 의료행위를 할 수 있다.


이를 보완할 구급 의료지도 업무강화 추진단은 안기승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구조구급과장이 위원장을, 김인병 경기응급의료지원센터장이 부위원장을 맡는다.


위원에는 ▲조준필 아주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위대한 원광대산본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정주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홍원표 소방청 119구급과 팀장(응급의학 전문의)이 참여한다.


추진단은 직접 119종합상황실에서 의료지도 근무를 하면서 지도의사를 교육하고, 운영상 문제점 등을 점검해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또 의료기관에서의 환자 미수용 사례를 모니터링해 수용 협조 등 의료기관과의 업무를 조정하고, 중증응급환자 의료기관 선정을 위한 표준 매뉴얼 개발도 지원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지난 6일 첫 회의를 열고 향후 업무 추진 계획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기승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구조구급과장은 “추진단은 분기별 1회 이상 회의를 열어 의료지도 품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며 “내실있는 운영을 통해 고품질 구급 서비스를 도민에게 제공함으로써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6일, 의료지도 업무강화 추진단이 첫 회의를 가졌다.


왼쪽부터 홍원표 소방청 119구급과 팀장, 이태영 경기응급의료지원센터 연구원, 조준필 아주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안기승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구조구급과장, 김인병 경기응급의료지원센터장, 위대한 원광대산본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정주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첨부파일(한글문서)  보도자료-경기도소방-구급-의료지도-업무강화-추진단-운영.hwp (110 KB)
첨부파일(JPG)  구급-의료지도-업무강화-추진단.jpg (1 MB)
목록

해당 페이지는 SNS스크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naverblog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