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긴급할 땐 119, 긴급하지 않을 땐 110’
작성자 : 홍보관리자 날짜 : 2022-05-17 조회수 : 529

‘긴급할 땐 119, 긴급하지 않을 땐 110’


경기도소방, ‘내려주세영’ 캠페인 전개


 


○ ‘내려주세영’ 캠페인 비긴급 119신고 자제→민원 안내 콜센터 110 신고 유도


- 전화기 숫자버튼 9번에서 하단에 있는 0번으로 손가락 내려 신고해 달라는 당부 메시지 전달


- 도 소방재난본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영상 및 카드뉴스 제작해 집중 홍보


- 도민참여 릴레이 챌린지 캠페인도 진행…개그맨과 가수, 배우 등 재능기부 잇따라


 


“긴급할 땐 119, 긴급하지 않을 땐 손가락을 내려 110을 눌러주세요.”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신속한 소방 출동을 위해 비긴급 신고 자제를 당부하는 내용의 ‘내려주세영’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내려주세영’ 캠페인은 긴급하지 않을 경우 119신고를 자제하고, 정부 민원 안내 콜센터인 ‘110’으로 신고해 주기를 당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화기 숫자버튼 9번에서 하단에 있는 0번으로 손가락을 내려 신고해 달라는 의미와 긴급하지 않은 신고 전화는 전화기를 내려달라는 복합적인 의미가 포함된 경기도소방의 독창적 개발 캠페인이다.


이를 위해 도 소방재난본부는 ‘내려주세영’ 캠페인 홍보 영상과 비긴급 신고 사례 등이 담긴 카드뉴스를 제작해 TV와 라디오, G버스 광고 등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특히 ‘내려주세영’ 릴레이 챌린지 캠페인을 진행해 소방공무원뿐만 아니라 도민 참여를 통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개그맨 정찬민씨와 조수연씨, 가수 박지헌씨(그룹 V.O.S), 배우 조연우씨 등이 릴레이 캠페인 홍보 영상에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최병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비긴급 신고 처리로 정작 긴급 신고에 신속 대처를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면서 “올바른 신고 문화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으로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첨부파일(한글문서)  보도자료-경기도소방-내려주세영-캠페인-추진.hwp (111 KB)
첨부파일(PNG)  가수-박지헌씨vos-챌린지-참여.png (658 KB)
목록

해당 페이지는 SNS스크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naverblog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