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대형화재 막은 시민 알고보니… 새내기 소방관
작성자 : hanam 날짜 : 2019-07-18 조회수 : 75
하남소방서(서장 이병호)는 비번으로 쉬는 날 대형화재를 막은 새내기 소방관의

활약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1일 20시 22분경 경기도 안양시 호계동 5층 상가에서 2층 음식점 숯

보관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올해 1월 하남소방서에 임용된 새내기 김창윤 소방사는 같은 건물 3층에서

지인들과 식사를 하고 있었으며, 불이 났다는 소리와 연기가 올라오는 것을 보고

화재가 발생한 곳으로 달려가 소화기를 찾아 진화 작업을 벌였다.

여러 개의 소화기를 사용하고도 불이 꺼지지 않자 관계자와 함께 건물 내부에

있는 옥내소화전을 이용해 초기 진화에 성공했다.

이후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약 8분 만에 완전히 꺼졌으며, 김 소방관은 연기흡입 등으로 병원에 이송되어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한편 불이 난 건물에는 숙박업소와 다중이용업소가 밀집되어 있어 자칫하면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었다.

김창윤 소방사는 “불이 나면 불을 끄는 것이 소방관 사명이다”며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첨부파일(JPG)  소방사 김창윤(29).jpg (214 KB)
목록

해당 페이지는 SNS스크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naverblog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