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수원소방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운영 효과 톡톡
작성자 : 담당자 날짜 : 2021-06-11 조회수 : 50

수원소방서(서장 김정함)는 지난해부터 시범적으로 운영 중인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이 골든타임 확보에 톡톡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은 긴급차량이 교차로에 접근했을 때 차량과 신호제어기의 통신 연계를 통해 차량 위치를 미리 감지하고 녹색신호를 우선 부여해 긴급차량이 정지하지 않고 통과할 수 있도록 제어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실제로 지난 4월 12일 16:50경 정자동 지역난방공사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심정지 환자를 시스템 운영 이전 17분(6.1km)이 소요되던 병원까지 10분만에 이송한 사례가 있다. 그 결과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된 환자는 생명과 일상생활을 되찾을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을 통해 소방차량의 신호위반에 의한 교통사고 위험도 감소할 것으로 예측되어 시민의 안전뿐만 아니라 소방관의 안전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 4월부터 시범운영 중인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은 수원 전역에서 아주대학교병원, 성빈센트병원, 동수원병원, 화홍병원 등 주요 거점 병원까지 10분 이내 도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수원소방서는 올해 1~4월 시범운영 결과 구급차 1대 기준 636건의 출동 중 긴급 출동 74건(11.6%)에 대해서 시스템을 활용하였으며, 통행시간이 시스템 도입 이전보다 56.3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편, 수원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은 기존 긴급차량 2대에서 4대, 소방서에서 사고 현장까지 등 순차적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 운영될 예정이다.


 


김정함 수원소방서장은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적용 범위 확대 등을 통해 수원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첨부파일(한글문서)  210614-수원소방서-긴급차량-우선-신호시스템-운영-효과-톡톡.hwp (110 KB)
첨부파일(JPG)  긴급차량-우선-신호시스템.jpg (9 MB)
목록

해당 페이지는 SNS스크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naverblog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