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양평소방서, 경량칸막이 활용 화재 대피 홍보에 나서
작성자 : yangpyeong 날짜 : 2020-12-31 조회수 : 58
양평소방서(서장 조원희)는 겨울철 화재 발생률이 높아짐에 따라 공동주택 경량칸막이 피난시설에 대한 홍보에 나섰다.

공동주택의 경량칸막이란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할 수 있도록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든 벽체로, 몸이나 물건을 이용해 충격을 주면 아이들도 쉽게 파괴가 가능하다.

경량칸막이는 1992년 공동주택 3층 이상의 가구 간 발코니에 설치하도록 되어있으며, 2005년 이후 시공하는 공동주택에는 경량칸막이 또는 대피공간을 둘 수 있도록 법령이 개정되었다.

화재 시 신속하고 안전한 대피를 위해 1992년부터 경량칸막이가 설치되어 왔지만 일부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의 존재 여부를 모르거나 경량칸막이 주변에 물건을 쌓아두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조원희 양평소방서장은 “화재 시 안전한 인명대피를 위해 공동주택 경량칸막이의 위치와 사용방법을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며 “경량칸막이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활동으로 인명피해 예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JPG)  경량칸막이.jpg (62 KB)
목록

해당 페이지는 SNS스크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naverblog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