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분당소방서, 봄철 화재의 주범 ‘부주의’ 예방이 최선!!
작성자 : 소방안전특별점검단 날짜 : 2019-04-10 조회수 : 222
분당소방서(서장 김오년)는 봄철 건조한 날씨와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부주의로 인한 화재 예방을 당부하고 나섰다.

분당소방서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년) 계절별 화재 발생을 분석한 결과 봄이 27.3%로 겨울(34.2%) 다음으로 화재 발생률이 높은 계절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화재 원인으로는 담배꽁초 및 음식물 조리 등 부주의가 전체의 43%로 가장 높았고 전기 27.8%, 기계 16.5%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소방서는 부주의 화재가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큼 관내 공동주택에 서한문을 발송해 음식물 조리 중 가스 불을 켜 놓은 상태로 외출, 조리대 주변 식용유 및 티슈 등 가연물 비치, 문어발식 전기 콘센트 사용을 지양해 달라고 당부하는 등 봄철 화재 예방을 위해 지속해서 홍보할 예정이다.

김오년 서장은 “주기적인 자율점검을 습관화하여 안전한 일상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안전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첨부파일(JPG)  분당소방서는 봄철 화재의 주범인 '부주의'에 의한 화재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jpg (4 MB)
목록

해당 페이지는 SNS스크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naverblog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