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119입니다” “지지직~”
작성자 : 홍보관리자 날짜 : 2023-05-19 조회수 : 1522

“119입니다” “지지직~”


-경기소방, 3차례 ‘지지직~’ 무응답 신고에 위치추적, 출동지령, 수색 끝에 트랙터 전복 부상자 구조


 


“119입니다” “지지직~”


경기소방이 새벽시간대 경기도 119종합상황실로 3차례나 ‘지지직~’하는 무응답 신고를 대수롭지 여기지 않고 위치추적으로 현장 출동에 나선 끝에 트랙터 전복사고로 부상을 입은 구조대상자를 무사히 구조해냈다.


19일 새벽 5시6분경 경기도 119종합상황실로 신고가 접수됐다. 그러나 ‘지지직~’하는 소리 외에 현재 위치와 상태를 묻는 상황요원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이었다. 신고는 3차례나 이어졌지만 마찬가지였다. 상황요원인 최민승 소방교(상황4팀)가 신고자에게 재차 전화를 걸었고 상대방이 전화는 받았지만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았다.


최 소방교는 위급상황이라고 판단, 즉시 위치추적 끝에 신고자의 위치가 검색된 관할 광주소방서에 출동지령을 내렸다.


출동한 구급대가 현장을 주변 수색한 끝에 신고접수 20분만인 5시26분 구조대상자를 극적으로 발견할 수 있었다. 당시 현장은 트랙터가 개울가에 전복돼 있었고 곁에 60대 남성이 허리통증을 호소하고 있었다.


이 남성은 트랙터를 타고 이동하던 중 개울가로 추락해 트랙터가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고, 휴대전화가 물에 빠져 정상적인 통화가 어려웠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병원으로 무사히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기소방이 무응답 신고를 대수롭게 여기지 않고, 위치추적과 출동지령, 신속한 출동에 이은 수색작업 등 3박자가 어우러져 빛을 발휘한 순간이었다.


조선호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무응답 신고임에도 침착한 대응과 발빠른 대처로 우리를 필요로 하는 도민을 구해낸 뜻깊은 순간”이라며 “앞으로도 이번 사례와 같은 다양한 상황별 대처방법을 공유함으로써 도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JPG)  사고-당시-전복된-트랙터.jpg (149 KB)  바로보기
목록

해당 페이지는 SNS스크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naverblog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