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경기도소방, 여름철 수난사고 대비 태세 강화
작성자 : 홍보관리자 날짜 : 2021-06-02 조회수 : 30

경기도소방, 여름철 수난사고 대비 태세 강화


- 지난해 수난구조 1,434건으로 전년 대비 80%↑


 


○ 최근 3년간 수난사고, 집중호우 및 물놀이 성수기인 7~8월에 52%(1,727건)로 집중


- 수난사고 빈발지역 안전점검, 수난구조 장비 신규 도입 및 보강 등 선제적 조치


- 수난구조대 신속 출동 체계 구축, 소방 드론 활성화 등 긴급구조태세 확립


 


수난구조-훈련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물놀이 및 계절성 집중호우로 인한 수난사고 대비 태세 강화에 돌입한다.


1일 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경기도에서 발생한 수난사고는 총 3,278건으로, 집중호우와 물놀이 성수기인 7~8월에 전체 절반이 넘는 1,724건(52%)이 발생했다.


특히 전례 없이 긴 장마 및 집중호우가 지속됐던 지난해 수난구조는 1,434건을 기록해 2019년(794건) 대비 80%(640건)나 급증했다. 유형별로는 시설물 침수 337건, 선박조난 57건, 급류사고 50건, 차량침수 61건 등으로 전년 대비 전반적으로 크게 증가했다.


수상표류(41건), 물놀이 익수(27건), 야영중 고립(15건) 등도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김포, 양평, 가평 등 수난구조대가 운영되고 있는 지역과 강‧계곡 등 내수면이 많은 남양주, 여주, 연천 화성 등의 사고빈도가 높았다.


이에 따라 도 소방재난본부는 수난사고 예방을 위한 선제적 안전 조치와 긴급구조 대응 계획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6월까지 수난사고 예방을 위해 사고 빈발 지역 사전 안전점검에 들어간다. 점검 후 수난인명구조장비함, 구명조끼, 구명환 등 불량한 안전시설물에 대해 시설물 관리 책임 기관인 지자체, 한국수자원공사 등에 통보해 조치하도록 하고, 안전표시판 및 관리 카드를 정비할 예정이다.


인명 구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수상인명구조사, 공기심해잠수 등 7개 과정 전문교육 및 수난구조 특별 훈련을 실시한다. 또 안전하고 신속한 인명구조를 위해 구조보트 조종자격자를 양성한다. 수중통신장비 등 수난구조장비 20종 240점을 새로 도입하고 노후되거나 부족한 장비도 교체‧보강한다.


본격적인 여름철이 시작되면 수난구조대 및 내수면 관할 소방서는 상시 긴급출동태세를 갖추고 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안전한 인명구조를 실시할 계획이다. 소방드론 10대를 활용한 실종자 수색 및 수변 예찰활동도 강화한다.


이밖에도 구조대원 안전 확보 등 안전사고 예방도 철저히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장안전점검관을 지정해 현장 도착 즉시 현장 지형지물, 지반침하, 조류, 수심 등 위험요소를 사전 평가한 후 구조 활동에 들어가고, 2인 이상 복수 구조요원을 편성해 운영한다.


안기승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구조구급과장은 “매년 여름철에는 집중호우, 태풍 등으로 많은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한다”며 “사고 빈발 지역 사전 안전 조치 및 구조대원 역량 강화 등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유사시 도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한글문서)  보도자료-경기도소방-여름철-수난사고-대비-태세-강화.hwp (21 KB)
첨부파일(JPG)  수난구조-훈련.jpg (777 KB)
목록

해당 페이지는 SNS스크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naverblog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