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축소확대
‘가을철 산악사고 주의보’…9~10월이 가장 많아
홍보관리자 | 2023-09-25 | 34

‘가을철 산악사고 주의보’…9~10월이 가장 많아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 9~10월 가을철에 산악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25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출동자료 분석에 따르면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산악사고 구조건수는 지난 2020년 2,386건, 2021년 2,428건, 2022년 2,796건 등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산악사고 구조건수 2,796건은 전국(1만1,514건) 대비 24.3%를 차지해 서울(1,687건), 강원(1,566건)을 제치고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9~10월에는 연중 25.5%인 707건을 구조해 가을철에 산악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이 6일간 이어지면서 산행 인구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추석 연휴기간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산악사고는 325건으로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인 9월 10일 오후 7시경 안산시 성태산 서래봉 부근에서 40대 여성을 포함한 등산객 3명이 등산 중 길을 잃어 구조된 사례가 있다. 또, 연휴 마지막날인 12일 오전 8시경에는 30대 여성이 낙상으로 다리골절 부상을 입어 헬기로 병원에 옮겨졌다.


산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기상 예보를 미리 확인하고 스트레칭을 충분히 한 후 자신의 체력에 맞는 등산로를 이용해야 한다. 고령자나 초보 산행인 경우 준비되지 않은 무리한 산행으로 산악사고가 발생하는 만큼 등산보다는 가벼운 산책이나 완만한 등산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음주산행은 절대로 삼가야 하며 간이구조구급함과 산악위치표지판 등 등산로 주변에 설치된 안전시설물 위치를 미리 확인해 두는 것이 중요하다.


산행 중 사고가 발생한 경우에는 등산로에 설치된 산악위치표지판이나 익숙한 지형지물을 확인한 후 즉시 119에 신고하고, 간이구조구급함에 비치된 비상의약품으로 응급처치 후 구조대가 올 때까지 침착하게 기다리면 된다.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산악사고의 경우 중상인 경우가 많고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만큼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사고를 미리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산행 안전 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법을 평소에 익혀두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가을철 산악사고 안전대책의 하나로 의용소방대 등을 중심으로 ‘등산로 산악 안전지킴이’를 운영하고, 등산객 안전 산행 홍보 활동과 유동 순찰 등을 통해 사고 발생 시 신속한 구조 및 구호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전글 다음글